PS VITA 페르소나4 더 골든

     









첫번째로 구매한 비타 타이틀입니다. (물론 중고로... 4만원)


이전에 이미 PS2판 페르소나4를 클리어 했지만 페르소나가 휴대용 버전으로 나올때 새로운 요소들이 추가되서 나오는 습성(?)이 있어서 구매했습니다. 페르소나3때도 PSP용으로 나오면서 플레이어가 여자주인공을 선택해서 플레이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되었었는데, 이번에는 주인공의 선택권한은 없네요.









심플한 패키지 구성입니다. 비타게임의 경우 칩도 상당히 작고 패키지도 작아서 아기자기한 맛이 있습니다. 바로 비타에 넣고 구동해봤습니다.










"요~코소~ 베르벳토 룸에....."


언제봐도 코가 매력적인 이고르 형님. 벨벳룸은 PS2판과 비슷하네요. 뭔가 그래픽도 떨어진다는 느낌보다는 향상된 느낌입니다.











더 골든에 추가된 캐릭터입니다. 게임 시작부터 주인공과 부딪히는 이벤트가 발생하네요. 오홋! 벌써부터 새로운 요소가!!?  정말 궁금하네요 @_@?


사실 이미 한번 플레이 해봐서 또 플레이하기 귀찮은 것도 사실입니다. 그래서 1회차플레이로 올커뮤를 찍는 공략을 보며 즐길 생각중인데.. 뭔가 공략보고하면서 빠듯하게 하려니 재미가 반감되는 느낌..?


그냥 1회차를 무난히 클리어하고 2회차를 노릴까..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게다가 비타판에는 스킵기능이 추가되서 빠르게 넘기는 것도 가능하니.... 

스킵말고도 인터넷을 연결하고 플레이를 하면 남들이 플레이한 정보나 도움을 요청하는 등 PS2판과 다른 추가적인 요소가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일단 PS3 파판10을 클리어하고 천천히 플레이하기로 했습니다. ㅎ_ㅎ...

비타는 휴대가 가능하니 이동하면서 짬짬히 즐길 것 같네요~!








댓글(2)

  • 패르소낫1
    2014.03.05 20:02

    할아버지가 별세하셔서 플투때 음성을그대로 쎳죠 ㅠㅠㅠ

Designed by JB FACTORY